Blog

남북이 언론 교류를 하려면 취재

남북이 언론 교류를 하려면 취재 원칙과 분야에 대한 합의가 선행돼 보도다운 보도가 가능해야 한다. 그러려면 전제가 있다. 남북 언론이 냉전적 사고에서 벗어나 평화와 통일을 지향해야 한다. 상대 체제를 깎아내리고 부정적 측면만 부각하려 든다면 한반도 평화는 먼 신기루다. 분단 후 70년 이상 흘렀다. 그동안 언론은 평화와 통일의 여건을 만들기 위해 얼마나 노력했나. 한국 언론은 남북 사이에 화해, 신뢰, 협력을 끌어내기보다 불신과 대결을 조장하지는 않았나. 불신이 불신을 낳는 것과 마찬가지로 신뢰는 신뢰를 낳는다. 북한 관련 보도에서 흔히 볼 수 있는 언론의 자의적 편집이 끼어들었다면 영화보다 더 영화 같았던 벤치 회담의 감동이 전해질 수 있었을까.

노출 최소화 노력 필요…”심한 생리통·월경변화 땐 질환 의심해야” (서울=연합뉴스) 조시현·박주현 강남세브란스병원 산부인과 교수, 김길원 기자 = #. 김모(24)씨는 20세 무렵부터 시작된 진주출장샵 월경통이 유별났다. 처음엔 하루 이틀 진통제를 복용하면 진정됐지만, 2년 전부터는 진통제가 거의 듣지 않았다. 너무 심한 월경통에 응급실을 찾은 것도 동두천출장샵 1년에 3∼4회나 됐다. 월경통을 견디다 못한 김씨는 성남출장샵 결국 대형 병원을 찾아 정밀검진을 받았다. 검사 결과 양측성 난소낭종, 자궁내막증이 의심된다는 게 의료진의 설명이었다. 그녀는 복강경 수술로 양측 난소낭종을 제거하고, 골반 내에 동반된 유착 박리 수술을 받고 회복 중이다. 자궁내막증은 자궁 안에 있어야 할 내막 조직이 자궁이 아닌 나팔관, 복막 등의 부위에서 구미출장샵 증식하면서 출혈, 염증, 유착을 순천출장샵 일으키는 질환이다. 가임기 여성의 10∼15%에서 발생하는데, 이 질환이 있으면 생리통, 구리출장샵 골반통, 성교시 통증 등의 증상이 생길 뿐만 아니라 임신을 어렵게 한다. 문제는 자궁내막증의 가장 보령출장샵 흔한 증상인 골반통증이 보통 생리통과 함께 나타나기 때문에 생리를 하는 여성들 상당수가 자신이 자궁내막증을 앓고 있다는 사실조차 모른 채 지내다가 뒤늦게 병원을 찾는다는 점이다.

Tags: , ,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