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log

노동계의 또 다른 한축인 민주

노동계의 또 다른 한축인 민주노총은 애초부터 광주형 일자리의 노사민정 협의회에 참여하지 않고 있어 사실상 노동계로부터 철저히 외면을 받은 셈이다. 한국노총 측은 “광주형 일자리는 어디서 일을 하든 노동의 수고가 공정해야 한다는 것이다”며 “그런데 송고노동계 임금 부천출장샵 산정 수준 불만 제기하며 불참 선언광주시 “진정한 소통으로 신뢰 회복 설득할 것” 안간힘(광주=연합뉴스) 김재선 기자 = ‘노사 상생형 일자리 익산출장샵 창출 모델’로 문재인 정부가 국정과제로 채택하기도 한 ‘광주형 일자리’ 사업이 남원출장샵 노동계의 불참 선언으로 사실상 무산 위기에 처했다. 그동안 광주시가 노동계를 배제하고 일방적인 투자협상을 벌이면서 불신이 쌓이기 시작해 임금 수준 등에 대한 반발이 겹치면서 결국 불참 선언에 이르게 된 것으로 보인다. 그동안 ‘노사상생 일자리’의 취지를 살리려면 대구출장샵 노동계의 참여가 없으면 안 된다는 입장을 보여온 광주시가 어떤 대책을 내놓을지 주목된다. 특히 노사민정 구도의 한 축인 노동계의 반발이 계속되면서 투자 의지가 흔들린 것으로 알려진 현대자동차가 ‘광주형 일자리’에 대한 투자를 철회할 가능성까지 제기되고 있다. 한국노총 광주본부는 19일 광주시의회 기자실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문재인 강릉출장샵 정부의 국정과제에 포함된 광주형 일자리를 왜곡하고 변절시킨 광주시의 투자협상을 규탄한다”며 “이 시간 이후 광주시민을 모두 비정규직보다 못한 일터로 몰아넣고 최저임금에 허덕이게 하려는 광주시의 투자협상과 관련된 모든 논의에 참여하지 않을 것”이라고 선언했다. 그동안 광주시와 현대자동차는 빛그린산단 내 62만8천㎡ 부지에 자기자본 2천800억원, 차입금 4천200억원 등 모두 7천억원을 투입해 1천㏄ 미만 경형 스포츠유틸리티(SUV) 차량을 연간 10만대 양산하는 것을 골자로 투자협약을 진행했다. 연봉은 4천만원 수준이 거론됐지만, 이날 기자회견에서 한국노총 측은 “5년간 공주출장샵 2천100만원만 받으라는 것은 광주시 생활임금에도 미치지 못한다”고 밝혀 자신들이 입수한 남원출장샵 정보를 공개했다.

Tags: , ,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