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log

(뉴델리=연합뉴스) 김영현 특파원

(뉴델리=연합뉴스) 김영현 특파원 = 인도 뉴델리 시가 서울의 청계천을 모델로 삼아 도심 하천 개발을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14일(현지시간) 인도 일간 타임스오브인디아에 따르면, 서울을 방문 중인 델리 국가수도지구(NCT·National Capital Territory of Delhi)의 아르빈드 케지리왈 델리 주 총리는 전날 기자회견에서 “청계천 복구 사업 같은 프로젝트를 델리에서 추진하기 위해 서울시와 긴밀히 협력해 나가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케지리왈 주 총리는 “청계천 복구 사업은 수십 년간 도로로 덮여있던 하천에 새로운 활력을 불어넣는데 초점을 맞췄다”며 “이를 통해 공공 녹색 공간을 조성하려는 분위기가 촉발됐다”고 평가했다. 델리 주 총리는 한국으로 치면 서울특별시장과 비슷한 역할을 한다고 볼 수 있다. 델리 국가수도지구는 흔히 뉴델리 시라고 불리며 ‘주(州)’에 버금가는 지위를 누리고 있어 수장이 주 총리로 통한다. 케지리왈 주 총리는 뉴델리에도 자연 하천이 있는데 이런 수로를 활용해 보행자와 도심 공간을 연결할 수 있다며 청계천의 예를 따를 계획이라고 말했다고 타임스오브인디아는 전했다. 그는 “도심 연결성을 강화하기 위해 도시 내 수로, 공원, 교통 환승 공간 등을 보행자가 이동할 수 있게끔 활용하는 게 목표”라고 말했다. 그는 서울시의 쓰레기와 하수 처리 노하우에도 주목했다고 언급했다.

(제네바=연합뉴스) 이광철 특파원 = 중국산 대전출장샵 제품에 대한 미국의 추가 관세 부과 발표를 앞두고 유럽 김포출장샵 주요 증시는 17일(현지시간) 하락했다. 독일 프랑크푸르트 경주출장샵 증시의 DAX 지수는 전 거래일보다 0.23% 내린 12,096.41로 마감했고, 프랑스 파리 증시의 CAC 동두천출장샵 40 지수도 0.07% 하락한 5,348.87을 기록했다. 영국 런던 증시의 부천출장샵 FTSE100 지수도 0.03% 하락한 7,302.10으로 거래를 영주출장샵 마쳤다. 범유럽지수인 Stoxx 50 지수는 0.04% 오른 3,346.11을 기록했다. 종목별로는 양산출장샵 정유 기업 토탈(-.0.26%), 헨켈(_2.92%) 등이 약세를 보였다. 월스트리트저널(WSJ)은 미국이 중국산 제품 2천억 달러에 대해 10%의 관세를 부과하는 방안을 이날이나 이튿날 발표할 것이라고 보도했다.

Tags: ,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