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log

(대전=연합뉴스) 이재림 기자 = 건

(대전=연합뉴스) 이재림 기자 = 건양대학교병원 직원이 얼굴도 모르는 환자를 위해 자신의 조혈모세포를 기증했다. 주인공은 김학순( 송고

Sun Yongcai, President of CRRC, said “Rail transit equipment is on the cusp of a revolution. The acceptance and introduction of carbon fiber materials have allowed for lighter, more energy-efficient trains. With that now comes the continual introduction of more 하남출장샵 intelligent services aimed at improving the maintenance, operations, and passenger experience. Moving forward, CRRC will continue to invest in research and 경산출장샵 development and the application of new technologies and carbon fiber materials on 600KM high-speed 인천출장샵 Maglev trains, high-speed EMU’s and 안동출장샵 subways”.

[경기도재난안전본부 제공] 소방당국은 반도체 세정에 쓰이는 불산이 공장 내부에 보관돼 있던 사실을 확인하고, 반경 800m 이내에 있는 주민들을 대피시켰다. 불산은 피부에 닿으면 심각한 화상을 입히고 상온에서 기체 상태로 눈과 호흡기에 들어가면 신체 마비나 호흡 부전 등을 일으키는 매우 위험한 산업용 화학물질이다. 한강유역환경청이 현장 주변 대기질을 측정했으나 불산은 영주출장샵 검출되지 않았다. 화성시청은 긴급재난문자를 발송, 화재 상황을 주민들에게 알리기도 했다. 소방당국 관계자는 “공장 청주출장샵 구조가 스티로폼이 들어있는 샌드위치 패널이 아닌 철골구조에 그라스울 같은 자재로 돼 있어 공장 지붕과 벽면이 녹아내리지 않은 게 천만다행이었다”라며 “건물이 무너지지 않은 덕분에 불길이 주변 건물로 양산출장샵 확대되지 않았다”라고 설명했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정확한 재산피해 규모를 파악하는 동시에 화재 원인 등을 조사하고 있다.

Tags: , ,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