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log

(로스앤젤레스=연합뉴스) 옥철 특

(로스앤젤레스=연합뉴스) 옥철 특파원 = 태국 동굴소년 구조에 동참한 영국인 잠수전문가를 소아 성애자로 비난한 테슬라 최고경영자(CE) 일론 머스크가 결국 명예훼손 소송을 당했다. 17일(현지시간) 아스 테크니카 등 미 IT 매체에 따르면 태국에 거주하는 영국인 잠수사 버논 언스워스는 자신을 아무런 근거 없이 소아 성애자, 아동 강간범 등으로 비난했다며 머스크를 상대로 7만5천 달러(8천448만 원) 이상의 손해배상을 요구하는 소송을 냈다. 언스워스는 머스크가 끊임없이 자신에 대한 험담을 늘어놓았다며 이로 인한 정신적 피해를 배상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두 사람 사이의 불화는 지난 7월 전 세계적 관심을 끈 태국 동굴 소년들을 구조하는 과정에서 불거졌다. 머스크가 동굴 구조 현장에 소형 잠수정을 투입하겠다고 하자, 초반부터 현지 구조활동에 참여해온 언스워스가 ‘쓸모없는 짓’이라며 면박을 준 데서 갈등이 시작됐다. 머스크는 언스워스를 소아 성애자를 뜻하는 ‘피도 가이'(pedo guy)라고 비난했다. 막말 논란이 일자 머스크가 일단 사과했다. 그러나 언스워스가 CNN과의 인터뷰에서 머스크의 잠수함 기부 행위를 ‘선전용’이라고 거듭 비난하자 머스크가 발끈했다. 언스워스를 아동 강간범이라고 비난하며 소송을 낼 테면 내보라고 큰소리쳤다. 언스워스의 변호인은 “머스크의 악의적이고 근거 없는 주장은 부끄러운 일이다. 그는 소송을 당할만하며 그렇게 될 것”이라며 법적 대응을 예고했다.

의정부출장샵 (서울=연합뉴스) 김승욱 기자 전라남도출장샵 = “명당이란 게 뭘까요? 지금 사는 그곳, 가족과 소박하게 두런두런 이야기 나눌 수 있는 집이 명당 아닌가 싶어요.” 연극 무대와 스크린을 오가며 감초 역할을 톡톡히 한 배우 유재명(45)이 추석 시즌에 개봉하는 영화 ‘명당’에서 주인공 ‘박재상'(조승우 분)의 조력자 ‘구용식’ 역을 맡아 존재감을 드러냈다. 18일 서울 팔판동 한 카페에서 만난 유재명은 “지금이 인생에서 가장 행복한 시기”라고 말했다. “지금까지 영화에서 제가 한 태백출장샵 역할 중 가장 비중이 큰 캐릭터죠. 좋은 기회가 생기면서 최고로 바쁜 시절을 보내고 있어요. 구미출장샵 전생에 무슨 좋은 일을 했는지 모르겠지만, 한길로 계속 가다 남원출장샵 보니 많은 분이 도와주시더라고요.” 일뿐 아니라 사적으로도 중대사를 앞두고 있다. 다음 달 중순 띠동갑인 연하의 여자친구와 결혼식을 올릴 예정이다. 그는 결혼 이야기가 나오자 얼굴을 붉히며 “최대한 소박하고 춘천출장샵 특별하지 않게, 심심하게 문경출장샵 준비하고 있다”며 쑥스러움을 감추지 못했다.

Tags: , ,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