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log

리 부총리는 사업뿐만 아니라 총

리 부총리는 사업뿐만 아니라 총수 개개인에 대해서도 친근함을 표했다. 이재용 부회장에게는 “우리 이재용 선생은 보니까 여러 가지 측면에서 아주 유명한 인물이더라”라며 “평화와 번영, 통일을 위해서도 유명한 인물이 되시길 바란다”며 덕담을 건넸다. 향후 남북 경협의 활로가 열린다면 국내 1위 대기업그룹 삼성의 역할에도 기대감이 커질 수밖에 없는 만큼, 북측에서도 삼성의 경제적 영향력을 인식해 나름의 관심을 표한 것이 아니냐는 분석이 가능하다. 이미 20년 전 고(故) 정주영 그룹 명예회장의 ‘소 떼 방북’ 때부터 대북사업을 진행해온 현대그룹의 현정은 회장에게는 강한 지지와 신뢰감을 표현했다. 현 회장이 “남북관계가 안 좋으면 늘 마음이 아팠다. 빨리 (사업을) 다시 시작했으면 좋겠다”고 하자, 리 부총리는 “현정은 회장 일이 잘되기를 바라는 마음은 예나 지금이나 똑같다”고 화답했다.

남주혁은 고민 없이 안동출장샵 캐스팅 제의를 받아들였다고 한다. ‘무조건 잘해내겠다. 이겨내겠다’라고 각오를 다졌다고. “일단 제의가 들어온 것 자체가 기뻤죠. 더구나 학교에서 배우던 안시성과 양만춘 장군 이야기를 영화로 만든다고 하니 더 좋았고요. 제가 무척 도전적인 성격이거든요. 무엇이든 도전을 상주출장샵 해야 얻는 게 있다고 생각해요.” 영화 속 ‘사물’과 자신이 닮은 면이 많다고도 했다. “본래 사물은 양만춘을 반역자라고 생각했지만 그를 직접 만나고 나서는 생각을 바꾸는 캐릭터에요. 아직 어리니까 쉽게 생각이나 감정이 변할 수 있다고 생각했어요. 자신이 잘못 알고 있던 부분이 안양출장샵 있으면 전라남도출장샵 금방 인정하는 김천출장샵 점은 저와 비슷한 것 같아요. 감정이 쉽게 바뀌는 점도 그렇고요.” 작품에 성남출장샵 출연한 배우가 아닌 관객으로서 ‘안시성’을 관람한 소감은 ‘정말 멋있다’였다고 한다. 특히, 전쟁 장면에서는 감탄이 절로 포천출장샵 나왔다고.

Tags: , ,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