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log

모든 영업점 직원을 대상으로 금

모든 영업점 직원을 대상으로 금융사기 예방 교육을 벌이는 한편 의심거래에 대한 경찰 신고 체계를 강화했다. 이런 노력 덕에 올해 들어 송고(부산=연합뉴스) 박창수 기자 = 부산은행이 추석 명절을 앞두고 전화금융사기를 예방하기 위한 캠페인을 벌인다. 부산은행은 최근 금융사기 피해 사례의 패턴을 분석하고 인공지능 기술을 적용한 ‘이상거래탐지시스템'(FDS)을 적용해 금융사기에 대비하고 있다.

남북이 언론 교류를 하려면 취재 원칙과 분야에 대한 합의가 선행돼 보도다운 보도가 가능해야 한다. 그러려면 전제가 있다. 남북 언론이 냉전적 사고에서 벗어나 평화와 통일을 지향해야 한다. 상대 체제를 깎아내리고 부정적 측면만 부각하려 김포출장샵 든다면 한반도 평화는 먼 신기루다. 분단 후 70년 이상 흘렀다. 그동안 언론은 평화와 통일의 여건을 만들기 위해 얼마나 노력했나. 한국 언론은 남북 사이에 화해, 신뢰, 화성출장샵 협력을 끌어내기보다 불신과 대결을 조장하지는 않았나. 불신이 불신을 낳는 것과 마찬가지로 신뢰는 신뢰를 낳는다. 북한 관련 보도에서 흔히 볼 수 있는 언론의 자의적 편집이 끼어들었다면 영화보다 더 영화 같았던 벤치 회담의 감동이 전해질 수 있었을까.

김 위원장의 이런 결단과 노력은 어렵게 성사된 사상 첫 북미정상회담의 외교적 성과를 살릴 뿐 아니라 북미관계를 개선하지 않고서는 남북 및 북중 관계의 진전도, 외부의 지원과 외자 유치 등을 통해 경제성장을 이루려는 국정목표의 실현도 어렵다는 점은 인식하고 있음을 보여준다. 김정은 위원장은 올들어 한반도 평화를 위한 대장정에 나서면서 4월 노동당 제7기 3차 전원회의에서 의왕출장샵 ‘핵·경제병진’ 노선을 포기하고 경제성장을 위한 ‘경제건설총력집중’이라는 국정목표를 공표했다. 특히 김 위원장은 “모든 공장·기업소들에서 생산 아산출장샵 정상화의 김제출장샵 동음이 세차게 울리게 하고 전야마다 풍요한 가을을 마련하여 온 나라에 인민들의 웃음소리가 높이 울려 퍼지게 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나 북미 간 협상이 삐걱거리며 좀처럼 출구를 군포출장샵 마련하지 못하는 상황에서 미국의 대북제재 수위는 갈수록 높아지고 있고 북중 및 남북 협력을 경제성장의 동력으로 삼으려는 목표 실현도 갈수록 어려운 상황이다. 비핵화 실현을 통해 북미관계가 해소되지 않고서는 정읍출장샵 자신이 꿈꾸는 인민의 행복한 삶의 실현이 불가능하다는 인식은 김정은 위원장의 조심스러운 비핵화 조치로, 비핵화 의지 과시로 이어지는 셈이다.

Tags: , ,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