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log

문화재청과 제주도가 주최하고 제

문화재청과 제주도가 주최하고 제주문화예술재단이 주관하는 이번 행사 메인 행사장인 목관아에서는 해설을 통해 전개되는 역사 스토리극 ‘백 투 더 패스트'(Back to the past)가 진행된다. 향사당에서는 제주 청년 음악가들의 음악회가 펼쳐지며, 우련당 연못에는 포토존이 마련된다. 목관아 앞 광장에는 체험 부스와 플리마켓이 차려지며 행사장 방문객들에게 제주 먹거리가 무료로 제공된다. 문화예술해설사와 함께 제주읍성 등 원도심 일대를 돌아보는 ‘모관 옛길 걸을락’도 운영된다. 백 투 더 패스트 공연과 모관 옛길 걸을락 프로그램은 전화(064-800-9143)로 사전 신청을 받는다. 사전 신청자에게는 기념품이 제공된다. 행사 기간 축제 운영과 관람객 반응을 모니터할 도민 평가단도 모집한다. 평가단은 모관야행에 관심 있는 만 19세 이상 도민이면 누구나 신청할 수 있으며, 선발 인원은 10명 내외다. 참가를 원하면 제주문화예술재단 홈페이지에서 지원서를 내려받아 작성, 이메일로 접수하면 된다.

(상하이=연합뉴스) 차대운 특파원 = 중국의 한 고위 관리가 공개 석상에서 김제출장샵 미국이 자국의 전 제품에 관세를 부과해도 큰 문제가 생기지 않을 것이라면서 자신감을 피력했다. 블룸버그통신에 따르면 팡싱하이(方星海) 중국 증권관리감독위원회 부주임은 송고

(세종=연합뉴스) 이재림 기자 = 세종시가 중국 구이저우(貴州)성과 스마트시티 건설을 위한 협력을 하기로 했다. 19일 군포출장샵 세종시에 군포출장샵 따르면 구이저우성 쑨즈강 당서기 일행은 이날 시청을 찾아 이춘희 시장과 국제 교류협력 활성화 방안에 대해 환담을 했다. 이어 세종시 고기동 기획조정실장과 구이저우성 구이안신구 관리위원회 부서기 명의로 된 스마트시티 경상북도출장샵 건설 우호 협력 협정을 체결했다. 세종시와 구이저우성은 앞으로 스마트시티 전문가·학자 간 의정부출장샵 정기적인 포럼과 학술 토론회를 열기로 했다. 아울러 스마트시티 건설 응용 분야 공동연구·개발을 통해 힘을 모으기로 약속했다. 교통, 의료, 공공서비스, 물류, 교육 등 다양한 분야에서 공동 발전을 모색하기 위한 노력을 함께 하기로 했다고 시는 설명했다. 문경출장샵 중국에서 가장 가난한 지역이던 구이저우성은 최근 들어 전 세계 유수의 기업이 앞다퉈 진출하는 첨단기술의 장으로 탈바꿈하고 있다. 특히 소셜미디어, 전자상거래, 게임, 동영상 등 서비스를 위해 필요한 많은 양의 데이터를 저장하는 데이터센터 중심지로 주목을 받는다. 10억명의 가입자가 있는 모바일 메신저 위챗의 텐센트 그룹을 비롯해 알리바바, 화웨이, 차이나모바일, 차이나유니콤, 차이나텔레콤 등이 구이저우에 데이터센터를 마련하고 있다. 애플도 삼척출장샵 이곳에 데이터센터를 차린다. 미국 진공 고속열차 관련 기업 하이퍼루프 트랜스포테이션 테크놀로지(HTT·하이퍼루프)는 구이저우에 최고 시속 1천200여㎞의 시험 철도를 건설하기로 했다.

Tags: , ,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