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log

북한에서는 현재 다수의 해외 언

북한에서는 현재 다수의 해외 언론이 활동 중이다. 러시아 타스통신과 중국의 신화통신은 일찌감치 상주해왔다. 서방 언론 가운데는 미국 AP통신의 영상 전문 매체인 APTN이 2006년 9월 처음 진출했다. 뒤이어 일본의 교도통신, AP, 프랑스 AFP가 평양에 지국을 개설했고 미국 보도전문채널 CNN도 비상주 특파원을 두고 있다. 그러나 당사국인 남북한 언론교류는 아직 얼음장처럼 얼어붙어 있다. 문 대통령은 후보 시절, 주요 통일정책 가운데 하나로 ‘남한 언론사 평양지국 개설과 조선중앙통신 등 북한 언론사의 서울지국 개설 추진’을 공약으로 내걸었다. 남북한 언론교류의 중요성을 깊이 깨닫고 있었기 때문이라고 본다.

이날 오후 평양 부산출장샵 인민문화궁전에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최태원 SK그룹 회장,구광모 LG그룹 회장, 현정은 현대그룹 회장 등 주요 그룹 총수들이 김현철 청와대 경제보좌관과 함께 들어서자, 먼저 와 기다리던 북측 인사들이 한 줄로 일어나 서서 남측 경제인들을 경상북도출장샵 반갑게 맞았다. 리 부총리는 “오늘 이렇게 처음 뵙지만 다 같은 광주출장샵 경제인”이라며 “통일과 평화 번영을 부산출장샵 위한 지점이 같아 마치 구면인 것 같다”며 반가움을 표했다. 특히 남측 경제인들이 돌아가며 자신을 소개할 때는 각 기업의 사업 특성을 짚으며 구체적으로 관심을 표현하기도 했다. 그중에서도 가장 여수출장샵 적극적인 반응을 보인 사업 부문은 ‘철도’였다. 오영식 한국철도공사 사장이 “앞으로 남북관계가 개선되고 한반도 평화가 정착돼 철도도 연결됐으면 좋겠다”고 말하자, 리 부총리는 “현재 우리 북남관계 중 철도협력이 제일 중요하고 제일 큰 자리를 차지하고 있다”고 말했다. “앞으로 1년에 몇 번씩 와야 할 거다”라는 리 부총리의 말에 좌중이 웃음으로 답했는데, 이는 그만큼 철도사업이 향후 경협 중 가장 구체적인 청사진이 전라남도출장샵 이른 시일 내에 실행에 옮겨질 수 있는 분야라는 뜻을 표현한 것으로 풀이된다. 실제로 현재 남북 사회간접자본(SOC) 경협의 핵심 내용은 경의선과 동해선 등 철도 연결과 현대화다. 동해선 남측 구간에 대해선 국토교통부가 올해 중 연결 공사에 착수하기 위해 총사업비(2조3천490억원)까지 책정해 놓은 상태다. 특히 문재인 대통령은 지난 광복절 경축사에서 철도 연결을 통한 ‘동아시아 경제공동체’와 강원도출장샵 접경지역에 제2의 개성공단을 짓는 ‘통일경제특구’ 방안을 제시하기도 했다.

Tags: , ,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