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log

(서울=연합뉴스) 김은주 논설위원

(서울=연합뉴스) 김은주 논설위원 = “환경문제 해결에 정부가 단독으로 나서는 것은 분명 한계가 있습니다. 개인 한 사람 한 사람이 달라져야 합니다.” 최재천 이화여대 일반대학원 에코과학부 석좌교수는 “비닐 사용을 줄이고, 자동차를 타는 대신 걷기를 일상화하는 것처럼 생활 속에서 환경보호에 나서는 것부터 시작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최 교수는 “온실가스를 줄이고 환경을 보호하는 것이 반드시 경제적으로 손실이 나는 일이 아니라는 것을 알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한 “지역마다 기후변화의 폭이 너무 커졌고, 변화의 흐름이 예측불가능해졌다”라며 “생태계에서 혼란이 벌어져 생물다양성이 고갈되면 결국은 인간도 살 수 없을 것”이라고 우려했다.

커밍은 만약 투표가 가결돼 유니레버가 영국 증시에서 빠지게 되면 더는 영국 기업이 아니게 되는 만큼 일부 펀드는 유니레버 주식을 팔아야 할 수도 있다고 우려했다. 대표주가지수 등에 투자하는 패시브펀드의 경우 유니레버가 송고

문 대통령과 김 위원장은 이날 오전 백화원 영빈관에서 걸쳐 2일차 정상회담을 했다. 전날은 노동당 마산출장샵 본부청사가 회담 장소였지만, 이날은 김 위원장이 직접 문 대통령의 숙소인 백화원을 찾아와 회담을 이어갔다. 65분간의 논산출장샵 대좌를 마친 문 대통령과 김 위원장은 공동 기자회견을 열고서 이번 정상회담의 결과물인 ‘9월 평양공동선언문’을 발표했다. 여기에는 이번 정상회담의 3대 의제로 꼽혔던 비핵화·남북관계 개선·군사긴장 완화 및 전쟁위협 종식과 관련한 두 정상의 합의사항이 자세히 담겼다. 우선 가장 관심을 끈 의제인 비핵화 방안과 관련, 두 정상은 선언문에서 “한반도를 핵무기와 핵 위협이 없는 평화의 터전으로 만들어나가야 하며 이를 위해 필요한 실질적인 진전을 조속히 광주출장샵 이뤄나가야 한다는 데 인식을 같이했다”고 밝혔다. 이를 위한 구체적 실천방안으로는 “북측은 동창리 엔진시험장과 미사일 발사대를 유관국 전문가들의 참관하에 우선 영구적으로 폐기하기로 했다”라는 내용을 명시했다. 또 “북측은 미국이 6.12 북미공동성명의 정신에 따라 상응조치를 취하면 영변 핵시설의 영구적 폐기와 같은 추가적인 조치를 계속 취해나갈 용의가 있음을 표명했다”고 강조했다. 이 합의를 두고선 평가가 갈렸다. 동창리 시험장 폐기 과정에 ‘유관국 전문가 참가’를 명시하고 미국의 상응조치를 전제로 했지만 영변 핵시설 영구폐기 밀양출장샵 용의를 적시한 점을 높게 평가하는 쪽이 한편이었다. 그러나 다른 한편은 핵 리스트 신고가 언급되지 않고 ‘현재 핵’ 포기가 합의되지 않았다는 점에서 한계가 뚜렷하다는 평을 내놓았다. 다만, 선언문에 담긴 것 외 비핵화 방식에 포항출장샵 대한 합의가 더 있으리라는 관측이 나와 주목됐다. 이 고양출장샵 경우 비공개 합의의 내용이 무엇인가에 따라 북미 간 비핵화 협상이 한층 탄력을 받을 수 있다는 전망이 나온다.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은 백화원 영빈관에서 남원출장샵 기자들에게 “공동선언 내용 이외에도 많은 논의가 있었다”고 밝혔다.

Tags: , ,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