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log

(서울=연합뉴스) 정아란 기자 = 출

(서울=연합뉴스) 정아란 기자 = 출판사와 인쇄사의 각종 신고 절차가 간소화한다. 출판사·인쇄사 폐업 신고 절차를 간소화하고 출판사 경영자의 주소 변경을 신고 대상에서 제외하는 것을 주요 내용으로 하는 ‘출판문화산업 진흥법’, ‘인쇄문화산업 진흥법’ 개정안이 송고

광문씨는 “해방 이후 밀가루나 설탕 공급이 안 됐다고 한다”라며 “과자 같은 것을 많이 춘천출장샵 하셨다고 하는데, 설탕이랑 밀가루가 없으면 (과자를) 못 만드니까 그걸 접으면서 (식당으로) 바꾸신 것”이라고 갈빗집 창업 배경을 전했다. 화춘옥은 초기 설렁탕, 육개장, 해장국 등을 주메뉴로 하면서 갈비를 선보였는데, 나중에 참기름, 춘천출장샵 소금, 설탕 등을 넣어 만든 양념을 밀양출장샵 왕갈비에 발라 구워 먹는 양념갈비를 팔기 시작했다. 화성출장샵 이에 대해 광문씨는 “(다양한 음식을 파는) 식당인데 사람들이 갈비를 찾으니까 갈빗집이 된 것”이라고 설명했다. 화춘옥 2대 주인인 이씨의 아들 영근씨는 갈비의 양념을 한 단계 경상북도출장샵 더 발전시켰다. 김제출장샵 이로써 1970년대 화춘옥의 명성은 더욱 높아져 항상 문전성시를 이뤘다. 박정희 전 대통령도 경기도에 들르면 화춘옥의 수원 갈비를 먹었다. 이 소문이 또 퍼지면서 화춘옥은 유명세를 치렀다. 화춘옥에서 1958년께 취업해 1980년 폐업할 때까지 근무한 주방장 문이근(73)씨는 구술 자료에서 “대통령이 (농촌진흥청에) 대전출장샵 모내러 오실 적에 밥도 갖다 줬다”라며 “그때에는 갈비를 많이 팔았다. 일요일 같은 때에는 한 700∼800대 팔 정도였다”라고 기억했다. 1985년 4월 화춘옥 방식의 수원 갈비는 수원시 고유 향토음식으로 지정됐다.

Tags: , ,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