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log

송고문대통령, 김위원장에 “내가

송고문대통령, 김위원장에 “내가 너무 시간 뺏는 것 아닌가”반주 곁들인 회로 만찬, 주민과도 자연스레 대화…환호하며 울먹인 주민도

왜 이런 일이 발생했을까. 이유는 복지부의 탁상행정이었다. 복지부가 시행령을 만들 때 말초혈 이식 전문가나 학회로부터 의견수렴 과정을 안동출장샵 거치지 않은 채 심장이나 폐 등의 장기에 적용되던 송고(서울=연합뉴스) 김길원 기자 = 조혈모세포는 혈액 내 적혈구와 백혈구, 혈소판을 비롯한 각종 면역세포를 만든다고 해서 ‘어머니 세포’로 불린다. 보통 병든 조혈모세포를 빼내고 건강한 조혈모세포를 이식하는 방식으로 백혈병이나 악성 충주출장샵 림프종을 치료하는 데 쓰인다. 조혈모세포는 주로 골수와 말초혈에 들어있다. 이중 말초혈은 골수 내 조혈모세포를 뼈 외부로 유도해 채혈하는 방식으로 채취한 혈액을 말한다. 전신마취가 필요한 골수보다 채취과정이 훨씬 충청남도출장샵 편리하면서도 다량의 강릉출장샵 조혈모세포를 포함하고 있어 난치성 혈액 종양을 치료하는 데 많이 대구출장샵 쓰인다. 실제 말초혈 이식을 받은 사람은 2007년 230명, 2008년 315명, 2016년 526명 등으로 증가하는 추세다. 복지부는 이처럼 말초혈 이식이 보편화함에 따라 최근 ‘장기 등 이식에 관한 법률 시행령’을 개정해 환자에게 이식될 수 있는 장기에 말초혈을 추가했다. 개정안에는 손과 팔도 이식 가능한 장기로 함께 지정됐다. 이 법률 시행령은 오는 9일부터 시행될 예정이다.

(서울=연합뉴스) 전성옥 논설주간 = “개성공단은 ‘퍼주기’가 아닙니다. 경제적인 측면 하나만 봐도 1을 투자하면 30의 수익을 올릴 수 있는 ‘퍼오기’입니다.” 개성공업지구지원재단 김진향(49) 이사장은 개성공단이 지닌 경제적 가치는 물론이고 평화·통일·안보 등 유·무형의 가치를 무시한 채 ‘퍼주기’라고 여기는 인식을 안타까워한다. 더구나 개성공단을 통해 북한으로 흘러들어 간 돈이 핵이나 미사일 개발 비용으로 쓰였다고 믿는 이들이 아직도 많다는 데 대해서는 기가 막힌다는 표정이다. 새 정부가 들어선 마산출장샵 지 1년이 지났어도 개성공단이 다시 가동되지 않는 배경에는 이런 오해와 불신 탓이 크다. 개성공단 재개에 대한 국민의 공감대가 형성되고 정부가 의지를 굳히면 당장에라도 공단 밀양출장샵 가동이 가능하다고 김 이사장은 힘주어 말한다. 개성공단이 대북제재가 아니라 과거 정부의 일방적 결정에 따라 폐쇄됐기 때문이다. 개성공업지구지원재단은 ‘개성공단 지원에 관한 법률’에 따라 설립된 통일부 산하 기관이다. 개성공단 개발계획의 수립과 시행, 관리·감독은 물론 입주기업 지원 등 개성공단과 관련된 모든 업무를 총괄한다. 김 이사장은 개성공단 재개를 위한 준비가 순조롭게 이루어지고 있으며 늦어도 연말에는 기업 입주가 가능할 것이라고 장담한다.

Tags: , ,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