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log

송고(워싱턴=연합뉴스) 송수경 특

송고(워싱턴=연합뉴스) 송수경 특파원 =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19일(현지시간) 남북 평양정상회담에서 이뤄진 비핵화 합의와 관련, “북한에 대한 엄청난 진전이 있었다”고 말했다고 로이터통신이 보도했다. 로이터통신은 이날 트럼프 대통령이 남북정상회담에 대해 이같이 높이 평가했다고 전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또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에 대해 “그는 평온하고(calm) 나는 평온하다. 따라서 무슨 일이 일어날지 지켜보자”고 말했다고 로이터통신이 보도했다.

(홍콩=연합뉴스) 안승섭 특파원 = 미국과 중국의 무역전쟁이 격화하면서 북한의 비핵화를 위한 중국의 노력이 줄어들 것으로 보인다고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 송고전문가들 “중국, 미국 위해 북한에 압력 가할 이유 없어져”

“대북제재 준수하며 가동 가능…국민 공감·정부 의지가 관건””개성공단은 평화·경제 프로젝트…유·무형의 가치 주목해야”

외교부는 성명에서 독일어와 라딘어(이탈리아 돌로미티 산악 지역에서 사용하는 언어)를 사용하는 알토 아디제 주민을 겨냥한 오스트리아 정부의 계획은 양국의 상호 평화와 신뢰 분위기를 저해하는 것”이라며 “엔초 모아베로 이탈리아 외무장관은 이런 상황에서는 회담에 응할 수 없다”고 밝혔다. 외교부는 이어 “수많은 이탈리아인들과 오스트리아인들의 피로 점철된 송고

(오클랜드=연합뉴스) 고한성 통신원 = 뉴질랜드의 한 학교가 교사에게 아기를 돌보면서 수업을 진행할 수 있도록 허용해 김제출장샵 논란이 일고 있다. 일부 학부모는 학업 고양출장샵 성취도가 떨어진다며 시정을 요구하고 나선 반면 어린이 교육 관련 단체는 긍정적인 효과가 더 많다며 학교측을 두둔하는 상반된 반응을 보이고 있다.. 22일 안산출장샵 1뉴스나우 등 현지 언론에 따르면 올해 초 뉴질랜드 북섬 왕가누이에 있는 카이토케 학교는 여섯 살짜리 전후 아이들을 하루에 두 시간 가르치는 대체교사에게 한 살쯤 되는 자기 아이를 교실에 데리고 올 수 있도록 허용했다. 이에 한 어린이가 두 달쯤 지나 어머니에게 이 같은 사실을 알렸다. 이 어린이의 어머니는 아들이 상당히 실망스러운 표정이었다며 읽기 능력이 떨어졌다고 주장했다. 그는 “왜 교사가 수업할 때 아기를 탁아소 등에 맡기지 않는지 이해할 수 없다”며 “그가 두 시간 동안 돈을 받고 수업을 하는 데 하남출장샵 돌볼 아기가 옆에 있으면 아무래도 아이들에게 100% 정성을 쏟을 수 없게 될 것”이라고 지적했다. 자신의 신원을 공개하지 않은 마산출장샵 그는 “좋게 생각되지 않았기 때문에 교장을 만나러 갔으나 오히려 무시당한 기분”이라며 그래서 학교 운영위원회에 편지를 썼는데 한참 뒤에야 교사를 고용할 때 계약에 들어간 내용이라는 얘기를 들었다고 밝혔다. 이런 처사에 실망한 이 학부모는 아이를 다른 학교로 전학시켰다. 그는 같은 반 어린이 19명 중 11명의 학부모가 학교 측이 교사에게 아이를 데리고 와 수업할 수 있도록 하는 건 잘못됐다는 반응을 보였다고 덧붙였다. 그러나 이 학교 운영위원회의 롭 크롤리 위원장 대행은 아기가 휴대용 요람 같은 것에 눕혀 있어 수업 시간 대부분 잠을 잔다며 학교 군포출장샵 측이 불만신고를 두 건 정도 받았으나 적절히 문제를 해결했다고 밝혔다. 그는 이어 다수의 학부모로부터 학교가 교육에 대한 총체적인 시각을 갖고 있음을 보여주는 것으로 적극 지지한다는 편지를 받기도 했다고 강조했다. 또 어린이 교육 관련 단체인 차일드포럼의 사라 알렉산더 박사도 학교 측이 매우 실질적인 선택을 한 것으로 보인다며 “뉴질랜드는 교육 등 많은 분야에서 노동력이 부족하다. 교사를 양산출장샵 찾는 것, 특히 우수한 교사를 구하는 게 무척 어렵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그는 아기가 교실에서 오히려 다섯 살이나 여섯 살짜리에게 좋은 학습 기회를 제공하게 될 것이라며 “오늘날 어린이들은 집에 동생이 없어 함께 어울리는 기술이나 돌보는 기술을 배울 기회가 별로 없다는 사실을 생각하면 축복이 될 수 있다”고 학교 측을 두둔했다.

Tags: , ,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