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log

싱크탱크 “부족 간 분쟁, 보코

싱크탱크 “부족 간 분쟁, 보코하람보다 더 큰 안보 위협”(나이로비=연합뉴스) 우만권 통신원 = 나이지리아 중부지방에서 부족 간 충돌이 발생해 지난주부터 1주일새 19명이 사망하고 가옥 백여 채가 불에 탔다고 AFP 통신이 4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나이지리아 중부 플래토 주(州)에 있는 바라킨 라디에서 지난달 28일 농경 부족과 목축부족 간 충돌이 발생해 8명이 광양출장샵 목숨을 잃은 데 이어 3일에는 인근 로판뎃 드웨이 오산출장샵 두 지역에서 11명이 총에 맞아 숨졌다고 현지 경찰이 전했다. 또, 첫 번째 충돌로 12명의 부상자가 발생했으며 두 이천출장샵 번째 충돌에서는 95채의 가옥이 불타고 전라북도출장샵 310마리의 가축이 도난당했다고 경찰 대변인이 밝혔다. 플래토주에서는 지난 수년간 유목 삼척출장샵 부족과 농경 부족 간 물과 초지를 두고 벌이는 보복성 충돌이 종족과 정파, 그리고 종교적 분쟁으로 제천출장샵 발전하고 있다. 지난 6월에는 유목민들이 바라킨 라디에 있는 11개 마을을 공격해 200여 명의 농경민이 숨진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 대변인은 그러나 두 곳에 대한 공격을 감행한 범인들이 ‘총을 든 정체불명의 괴한들’이라고만 밝히고 현장에 보안병력이 추가로 배치됐다고 말했다. 사이먼 라롱 플래토 주지사는 두 사건을 비난하고서 피해를 당한 부족들에게 보복 공격을 자제하라고 경고했다. 주지사는 “그것(보복 공격)은 공격자들이 원하는 바 즉, 유혈로 어둡던 암흑의 과거로 돌아가는 결과를 낳을 것”이라고 말했다. 앞서 싱크탱크 국제위기그룹(ICG)은 지난 7월 자원을 두고 벌이는 국내 분쟁이 나이지리아 정부에 보코하람보다 더 위협적인 안보위협으로 다가오고 있다고 경고했다. 나이지리아 중부지역에서는 부족 간 분쟁으로 작년 9월 오산출장샵 이후 지금까지 최소 1천 500명이 숨진 가운데 사망자 대부분은 올 상반기에 목숨을 잃었다. ICG는 이 지역에서 30만 명 이상이 집을 잃었다며 폭력이 해당 지역을 불안정한 상태로 이끌 수 있으며 내년 2월로 예정된 선거에 악영향을 끼칠 수 있다고 우려했다.

Tags: , ,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