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log

아우칸타라 우주센터는 북동부 마

아우칸타라 우주센터는 북동부 마라냥 주의 주도(州都)인 상 루이스에서 400㎞ 떨어진 곳에 있다. 이 우주센터에서는 지난 2003년 8월 브라질이 자체 개발한 ‘VLS-1 VO3’ 로켓이 발사를 사흘 앞두고 폭발해 발사대가 붕괴하는 사고가 발생했다. 당시 사고로 21명의 기술진이 사망했고 다른 20여 명은 부상했다. 2015년 11월에는 무인 로켓이 발사 직전에 폭발하는 사고가 일어났으나 인명피해는 없었다. 이와 관련, 브라질은 내년 초까지 미국과 아우칸타라 우주센터의 상업적 이용을 위한 협정을 체결할 예정이다. 브라질은 지난 2000년부터 북동부 지역에 있는 아우칸타라(Alcantara) 우주센터의 상업적 이용을 위한 협상을 미국과 진행했으나 별다른 진전을 이루지 못했다. 브라질은 지난해 말부터 미국과 새로운 협상을 시도했으며, 알로이지우 누네스 브라질 외교장관은 지난 6월 미국과 공식적인 협상을 재개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당시 비극은 글로벌 힘의 판도가 바뀌는 현실을 조선 지배층이 제대로 인식하지 못해서 일어났다는 분석이 많다. 1623년 광해군을 몰아내고 시흥출장샵 새 정권을 수립한 동해출장샵 ‘인조반정’의 거제출장샵 기본 이념은 명나라를 하늘처럼 떠받드는 것이어서 만주족의 급부상을 애써 외면한 측면도 있었을 것이다. 그러나 근본적 원인은 조선 지배층이 부국강병을 실천하지 않았다는 데 있다. 1592년 임진왜란을 겪은 후에는 정신을 차렸어야 했다. 1627년 정묘호란을 맞고도 국방력 확충에 나서지 의정부출장샵 않았다. 권력을 지키는 데 급급한 나머지 개혁조치도 천안출장샵 제대로 안 했다. 김상헌을 비롯한 척화파나 최명길 중심의 주화파도 다를 게 없다. 남한산성에 앉아서 격렬한 논쟁을 했다고 하지만 허망한 일이다. 그들이 입으로 싸우는 순간에도 남한산성 밖에서는 백성들이 죽어갔다. 청나라가 침략하기 용인출장샵 훨씬 전에 미리 논쟁하고 치밀하게 남원출장샵 국력을 키웠어야 했다.

Tags: , ,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