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log

이달 초 LPGA투어 캄비아 포틀랜드

이달 초 LPGA투어 캄비아 포틀랜드 클래식에서 공동 21위(4언더파 284타)로 다소 부진했던 유소연은 “그때는 샷부터 퍼팅까지 모두 마음에 안 들었는데 지난주에 열심히 준비해서 그때보다는 모든 게 좋아졌다”고 말했다. 유소연은 “가장 열심히 준비했던 한주였던 것 같다. 퍼트부터 드라이버까지 모든 샷을 한 번씩 점검하는 시간이었다”고 덧붙였다. 지난해 첫날 폭우가 쏟아졌던 것과 달리 이날은 오후까지 날이 맑다가 경기 후반부터 구름이 짙어졌다. 유소연은 “5번홀 칠 때 천둥소리도 들리고 해서 걱정했는데 비 맞지 않고 끝내서 기쁘다. 경기 마지막까지 좋은 날씨 속에 플레이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이날 유소연은 박인비(30), 페닐라 린드베리(32)와 한 조를 이뤄 경기했다. 유소연은 “박인비 선수와 올해 한 번도 같이 플레이하지 못했는데 올해 마지막 메이저대회에서 함께 경기해 좋았다”고 말했다.

19일 경찰에 따르면 전날 오전 0시 5분께 청원구의 한 편의점에서 아르바이트하던 A씨가 카운터에 있던 현금 등 180만원 상당의 금품을 털어 달아났다. 이날 대전출장샵 이 편의점에서 첫 근무를 시작한 A씨는 아산출장샵 야간 근무 교대를 하자마자 금품을 털기 시작했다.

딸 위장전입 문제는 여당서도 김포출장샵 지적…유은혜 “진심으로 사죄”자료제출·청문회 일정 문제로도 여야 고성…野 “교육부 자료제출 미비” (세종=연합뉴스) 고유선 기자 = 19일 유은혜 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 후보자에 대한 국회 교육위원회 인사청문회에서는 딸 위장전입과 남편 회사 사내이사를 보좌관으로 채용한 오산출장샵 문제 등 거제출장샵 도덕성과 관련된 논란이 이어졌다. 야당 의원들은 유 후보자에게 다양한 의혹이 제기되고 있다며 부총리로서의 자질을 지적했고, 여당 의원들은 야권이 확실한 근거 없는 ‘아니면 말고’식 의혹 제기를 한다고 응수했다. 딸 위장전입 의혹에 대해서는 여당 의원이 먼저 나서 사과를 대구출장샵 촉구했다. 더불어민주당 박경미 의원은 “교육분야의 수장이 되실 분으로서 자녀 위장전입 이력이 있다는 것은 어떻게도 합리화될 수 없다”고 지적했다. 유 후보자는 “위장전입에 대해서 진심으로 송구스럽게 생각한다”며 “더 신중하게 판단했어야 하는 점이라고 생각하고, 진심으로 사죄의 말씀을 드린다”고 말했다. 1996년 10월∼1997년 4월 유 후보자는 서대문구 북아현동에 거주했지만 주소는 중구 정동의 성공회 사제 사택이었다. 덕수초교 병설유치원에 다니던 딸이 친구들과 같은 초등학교로 진학하게 파주출장샵 하기 위한 위장전입이었다. 이를 두고 유 후보는 “보육상 목적으로 이뤄진 불가피한 측면이 있었으며 부동산 투기나 명문학군으로의 진학을 위한 부정한 목적은 아니었다”고 해명해 논란이 일었다.

Tags: , ,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