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log

지난달 금강산에서 열린 이산가족

지난달 금강산에서 열린 이산가족 상봉행사는, 35년 전 한여름의 잊을 수 없었던 기억을 소환했다. 가물에 콩 나듯 몇 년에 한 번씩, 열렸다가 말기를 반복하는 현재의 상봉 행사가 분단 70년 이산가족의 아픔을 해소하기에 턱없이 부족하지만 그래도 반갑고 고마웠다. 그러나 고령화로 해마다 숨지는 이산가족이 남쪽에만 수천 명에 이르는 현실은 더는 우리가 이 문제를 외면해서는 안 될 시기가 왔음을 보여준다.

이 부회장과 최 회장은 재벌가의 2·3세 경영인으로서 예전부터 돈독한 친분을 유지해온 사이다. 일례로 이재용 부회장은 2013년 아시아의 다보스포럼으로 불리는 보아오포럼의 이사직을 맡았는데, 이는 최태원 SK그룹 회장이 맡아오던 자리를 승계한 것이었다. 최 회장이 당시 구속되면서 이사직을 수행할 수 없게 되자 이를 물려준 것이다. 재계 관계자는 “이 부회장은 최 회장이 보아오포럼 이사직을 추천해 물려줄 만큼 각별히 아끼는 재계 후배라고 알고 있다”고 말했다. 재계에서는 최 회장이 2007년 북한을 방문한 경험이 있는 만큼 방북이 처음인 이 부회장에게 경험담을 들려주지 않았겠냐는 관측이 나온다. 또 삼성과 SK가 모두 글로벌 메모리 반도체 시장에서 나란히 광명출장샵 1·2위를 차지하고 있는 가운데, 최근 글로벌 투자은행(IB) 천안출장샵 등에서 서산출장샵 제기한 메모리 반도체의 고점론 등 반도체 시황을 두고 의견을 교환했을 것이란 분석도 있다.

취역식에는 정진섭 해군작전사령관과 해군 주요 지휘관과 장병, 이재수 춘천 시장과 춘천시 관계관, 방위사업청, 국방기술품질원, 현대중공업 관계자 등 100여명이 구리출장샵 참석했다. 취역식은 군함이 건조 및 인수과정을 거쳐 정식으로 해군 함정이 되었음을 선포하는 행사다. 이날 행사는 개식사, 국민의례, 경과보고 낭독, 취역기 게양, 표창 수여, 작전사령관 훈시 순으로 진행됐다. 정 사령관은 훈시에서 “소양함의 첫 승조원으로서 자부심과 열정을 가지고 해양수호 임무 완수를 위한 전비태세 확립에 익산출장샵 최선을 다해달라”고 당부했다. 현대중공업이 건조해 2016년 11월 29일에 진수한 소양함은 140여 명의 승조원이 운용한다. 기존 천지급 군수지원함(AOE-Ⅰ)인 천지함·대청함·화천함에 비해 기동속력, 적재능력 및 장거리 수송지원 등 더욱 향상된 해상 기동군수지원 능력을 갖춘 것으로 평가받는다. 소양함은 길이 190m, 너비 25m 크기에 최대 속력은 24노트(약 44km/h)로 연료유, 탄약, 주·부식 등 보급물자 1만1천50t을 적재할 수 있다. 보급물자 전라북도출장샵 적재능력은 기존 군수지원함의 2.3배에 달한다. 헬기를 이용한 보급도 할 수 있도록 비행갑판과 헬기 격납고를 갖췄다. 이밖에 김제출장샵 전기모터와 디젤엔진을 선택적으로 사용할 수 있는 ‘하이브리드 추진체계’를 적용해 천지급에 비해 소음이 작고 연료가 덜 들며 신속한 기동력을 바탕으로 하는 효과적인 작전수행이 가능하다. 또 근접방어 무기체계와 대유도탄 기만체계를 장착하고 소화방수 체계보강·이중선체 적용 등을 통해 함정 생존성이 보강됐다.

Tags: , ,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