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log

지난달 금강산에서 열린 이산가족

지난달 금강산에서 열린 이산가족 상봉행사는, 35년 전 한여름의 잊을 수 없었던 기억을 소환했다. 가물에 콩 나듯 몇 년에 한 번씩, 열렸다가 말기를 반복하는 현재의 상봉 행사가 분단 70년 이산가족의 아픔을 해소하기에 턱없이 부족하지만 그래도 반갑고 고마웠다. 그러나 고령화로 해마다 숨지는 이산가족이 남쪽에만 수천 명에 이르는 현실은 더는 우리가 이 문제를 외면해서는 안 될 시기가 왔음을 보여준다.

재정균형 노력 강조…대선 이후 평택출장샵 연금개혁안 처리 추진 시사(상파울루=연합뉴스) 김재순 특파원 = 브라질의 재무장관이 헤알화 가치 방어를 부천출장샵 위한 정부 개입 가능성을 일축했다. 13일(현지시간) 국영 뉴스통신 아젠시아 브라질에 따르면 에두아르두 과르지아 브라질 재무장관은 전날 북동부 포르탈레자 시에서 열린 안동출장샵 국영은행 행사에 참석, 헤알화 가치 하락을 막으려고 정부가 개입하는 일은 없을 것이라고 밝혔다. 충주출장샵 과르지아 사천출장샵 장관은 “최근의 달러화 강세는 정부가 통제할 수 없는 외부 요인에 따른 것”이라면서 “현시점에서 정부가 취할 수 있는 조치는 거의 없다고 본다”고 말했다. 이는 헤알화 약세 원인을 10월 대선을 둘러싼 정치적 불확실성보다는 신흥국 통화 약세를 초래하는 글로벌 환경에서 찾아야 한다는 주장으로 인천출장샵 해석된다.

— 아시아영화진흥기구 설립을 추진 중이다. ▲ 대 전제는 한국영화가 계속 사랑을 받으면 좋겠다는 것이다. 한류가 갖는 가장 큰 화성출장샵 문제는 일방적이라는 것이다. 팔 줄만 알았지 받아주지는 않는다. 한국영화는 국내 시장만으로는 한계가 있다. 시장 확대를 위해 아시아를 끌어안아야 한다. 아시아영화진흥기구를 만들어 그 안에서 인적 교류를 하고 페스티벌 정보, 아카이빙도 나누고 교육도 이야기할 수 있다. 아시아 영화의 동반성장을 위해 우리가 주도해서 장을 만들자는 것이다.

Tags: , ,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