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log

지난 6일 서초구의 한 빵집에서 만

지난 6일 서초구의 한 빵집에서 만난 김승현, 남궁옥분, 민해경은 얼핏 봐도 허물없이 편하게 지내는 사이임을 알 수 있었다. 1970~90년대를 주름잡았던 청춘스타들이 이제는 50~60대가 돼 서초동 골목골목에서 수시로 만나 우정을 나누고 있다는 것 자체가 정겹고 따뜻해 보였다. 이들 ‘동네 친구’들은 공연도 하고 기부도 한다. 2016년 한전아트센터에서 문화소외계층을 위해 무료공연을 했고, 2017년 서초문화예술회관에서 펼친 공연의 수익금 1천500만원을 소년소녀가장을 위해 기부했다. 서초구민으로서 지역사회에 봉사도 한다. 지난해 ‘서리풀페스티벌’의 일환으로 양재천 수변무대에서 열린 ‘양재천 연인의 거리 콘서트’가 바로 이들이 꾸민 것이다. 야외 콘서트 음향 조건상 1천500명이 적정한 공간에 3천명 가까운 인파가 몰려들었고, 1시간30분 예정했던 공연이 쏟아지는 ‘앙코르’에 2시간30분이나 이어졌다.

부천출장샵 “우리 영화라서가 아니라 전쟁 장면은 정말 멋있어요. 제가 전쟁영화를 좋아하는데 ‘반지의 제왕’이나 ‘글래디에이터’, ‘트로이’ 같은 영화의 전쟁 장면이 생각나기도 춘천출장샵 하고 화려한 전쟁 게임도 생각나더라고요.” 가장 기억에 남는 장면으로는 첫 번째 전투인 ‘주필산 전투’를 꼽았다. 이 전투에서 군포출장샵 고구려군이 패한 진해출장샵 탓에 안시성이 당군의 공격을 받게 된다. “첫 전투이기도 하고 제가 처음부터 나오니까 정말 부담감이 컸어요. 정말 긴장하면서 그 장면을 평택출장샵 찍었는데 촬영이 끝나고 나서 인성이 형한테 전화가 왔어요. 인성이 형이 ‘주혁아 너 정말 부산출장샵 잘했다’고 하더라고요. 듣고 있는데 울컥했어요.” ‘안시성’은 추석 극장가에서 ‘물괴’, 협상’, ‘명당’ 등과 대결을 펼쳐야 한다. ‘안시성’만의 장점을 묻자 역시 전투장면을 꼽았다. 그는 “주필산 전투부터 토산 전투까지 크게 네 번의 전투가 나오는데 다 특색이 다르다”며 “꼭 영화관에서 네 가지 전투의 매력을 모두 구미출장샵 감상하시기 바란다”고 말했다. 송고.

Tags: , ,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