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log

평소 일반인 출입을 금지한 해군

평소 일반인 출입을 금지한 해군사관학교, 해군 진해기지사령부 등 해군부대들은 군항제 기간 부대를 개방했다. 상춘객들은 부대 내 수십 년 생 아름드리 벚나무가 만든 분홍빛 터널을 지나며 봄을 만끽했다. 군항제 기간 진해 시가지 벚꽃 명소와 해안도로를 순환 운행하는 지붕 없는 이층버스도 상춘객들에게 인기를 끌었다. 진해 군항제는 오는 송고

류 군수는 체류형 관광도시 기반구축과 살맛 나는 농업농촌 조성, 소통경영 등과 관련해 좋은 평가를 받았다. 그는 지난 2014년 민선 6기 재임부터 단조로운 관광 형태에서 벗어나 지역경제에 보탬이 되는 체류형 관광을 할 수 통영출장샵 있는 단양군으로 전환하기 위해 많은 수원출장샵 노력을 기울였다. 만천하스카이워크와 소백산자연휴양림, 단양강잔도, 군포출장샵 수양개 빛 터널 등 다채로운 체류형 관광 인프라를 확충해 단양의 1천만 관광객 유치 시대를 견인했다. 류 군수는 “군민의 성원을 바탕으로 경영 혁신을 펼친 결과”라며 “살기 좋은 단양을 만들기 위해 더욱 보령출장샵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송고

신미·병인양요 벌어진 강화해협, 강산 어우러진 평화누리길 가을풍경도 손짓(김포=연합뉴스) 성연재 기자 = 서울에서 한 시간 남짓 거리에 갯내음 물씬 풍기는 포구가 있다. 바로 경기 김포시 대곶면 대명리의 대곶포구다. 서울 시내에서 최근 잘 뚫린 48번 국도를 따라 한 시간을 달리다 보면 대명포구에 닿는다. 그러나 우선 김포출장샵 대명포구를 알리는 입간판을 무시하고 먼저 덕포진(德浦鎭)으로 춘천출장샵 발길을 돌렸다. 사적 292호인 덕포진은 한양으로 성남출장샵 통하는 바닷길의 한가운데 자리 잡고 있다. 이곳은 인천시 강화도와 마주 보고 있는 강화해협 가운데서도 폭이 가장 좁은 곳이다.

Tags: , ,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