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log

한국당은 조만간 당무감사 실시

한국당은 조만간 당무감사 실시 공고를 띄운 뒤 이로부터 송고내일 비대위회의서 일괄사퇴안 상정…연내 당무감사 마무리 (서울=연합뉴스) 이슬기 기자 = 자유한국당은 20일 국회에서 비대위원회 회의를 열고 전국 당협위원장들에 대한 일괄 사퇴안을 상정한다. 한국당은 조만간 예정된 당무감사 공고 전 253개 당협위원장 자리부터 공석으로 만든 뒤 본격적인 인적쇄신 작업에 들어갈 전망이다. 김병준 비상대책위원장은 19일 연합뉴스와 통화에서 “내일 회의에 현역 국회의원을 포함한 전국 당협위원장들의 사퇴처리안을 올려서 비대위원들의 의견을 들을 생각”이라고 말했다. 김 위원장은 “비대위 내에서도 대략 공감대를 이룬 내용으로, 지도부가 오랫동안 혁신 작업의 하나로 생각해온 바를 순서대로 추진하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김 위원장은 이날 전국 시·도당 위원장들과 오찬을 함께하며 이 같은 방안에 대해 의견을 구한 것으로 전해졌다. 당협위원장 일괄사퇴안이 비대위에서 의결되면 ‘김병준 비대위 체제’의 인적혁신이 실질적 첫발을 떼게 된다.

당시 서독의 dpa 통신 소속 군산출장샵 기자 문경출장샵 2명과 동독의 ADN 부천출장샵 통신 소속 기자 2명이 임시특파원으로서 각각 상대지역에서 정식 취재활동을 시작했다. 이에 앞선 협상 과정에서 서독 정부와 언론이 동독 측 당국자들과 접촉면을 늘려가면서 설득해냈다. 동독이 전면적인 언론교류에 부담을 영천출장샵 느끼는 상황에서 뉴스통신사 간 교류로 서서히 실질적인 전주출장샵 교류 기반을 조성하기 시작한 것이다. 같은 해 12월 동서독 간 기본조약이 체결되면서 양측간 언론교류를 본격화할 수 있는 법적 근거가 마련됐다. 서독 삼척출장샵 언론인이 동독 당국의 허가 아래 합법적으로 특파원으로 상주할 수 있는 길이 생긴 것이다. 1969년 서독의 빌리 브란트 총리가 동독 언론인의 서베를린 자유 방문을 허용해 동독 언론인은 서베를린에서의 취재가 가능한 상황이었다. 특히 1973년 가을 dpa 통신 기자들이 동독에 상주특파원으로 정착하면서 언론교류의 틀이 자리잡히기 시작했다. 통신사 다음엔 신문과 시사잡지 기자들이 동독으로 취재 길에 올랐다. 뒤를 이어 공영방송인 ZDF도 임시특파원을 보냈다. 제천출장샵 베를린 장벽이 무너진 1989년까지 서독 언론인 20명과 동독 언론인 6명이 각각 상대국에 체류했다.

Tags: ,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