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log

(광주=연합뉴스) 정회성 기자 = 광

(광주=연합뉴스) 정회성 기자 = 광주 남구 공직사회가 추석 명절을 앞두고 지역사랑을 실천한다. 송고

(홍콩=연합뉴스) 안승섭 특파원 = 미국과 중국의 무역전쟁이 격화하면서 북한의 비핵화를 용인출장샵 위한 중국의 노력이 줄어들 것으로 보인다고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 송고전문가들 “중국, 미국 위해 북한에 압력 가할 이유 없어져”

(서울=연합뉴스) 신재우 기자 = 보건복지부는 중증장애인에 대한 소득보장 강화를 위해 송고 창원출장샵 (서울=연합뉴스) 신재우 기자 = 보건복지부는 중증장애인에 대한 소득보장 강화를 위해 송고 (서울=연합뉴스) 신재우 기자 = 보건복지부는 중증장애인에 대한 소득보장 강화를 포항출장샵 위해 송고

호랑이 사육장 문을 제대로 잠그지 않은 안산출장샵 탓이다. 2016년 11월에는 대전시 중구 대사동 보문산 일대 한 사설 동물 관람시설에서 사육 중이던 새끼 반달곰 1마리가 탈출하는 소동이 빚어졌다. 새끼 곰은 사육시설의 관리가 소홀한 틈을 타 탈출했지만, 동물원 측은 이를 모르고 있었다. 300여m 떨어진 등산로 영천출장샵 부근에서 등산객들이 발견하고 경찰에 신고하면서 탈출 소동은 마무리됐지만 대형 곰이 탈출했다면 위험한 상황이 벌어질 수 있었다. 이와 관련해 대전소방본부 관계자는 “맹수류 탈출 원인이 대부분 관리소홀인 만큼 사육사에 대한 교육을 강화하고 우리에 안전장치를 설치하는 등 대책을 마련해야할 것”이라고 말했다. 관리소홀 문제로 맹수류 탈출이 잇따르면서 체계적인 관리가 필요하다는 지적도 나온다. 관리소홀과 함께 초동대처 미흡, 포획과정에서의 문제점, 유관기관 수원출장샵 간 협조체계 구축 등 맹수류 탈출에 따른 매뉴얼 마련이 시급하다는 것이다. 전날 대전오월드의 퓨마를 포획하는 과정에서도 경찰, 소방대원, 민간엽사, 오월드 직원 간 협업이 원활하게 이뤄지지 않아 마취총을 맞고 쓰러진 퓨마를 발견하는 데 실패했다. 동물권단체 케어 관계자는 “1987년 창경원에서 침팬지가 탈출하고 2005년 어린이 대공원에서 영주출장샵 코끼리 6마리가 탈출하는 등 동물원에서 동물이 탈출한 사례가 꾸준히 발생하고 있다”며 “이런 사건이 발생할 때마다 동물 포획이 불가피한 데 반드시 사살해야 하는 것은 아니다”고 지적했다.

Tags: ,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