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log

(남원=연합뉴스) 백도인 기자 = 여

(남원=연합뉴스) 백도인 기자 = 여름이 삼계탕의 계절이라면 가을은 추어탕의 계절이다. 겨울잠을 자기 위해 토실토실 살을 찌운 영양 만점의 미꾸라지가 제철을 맞기 때문이다. 미꾸라지를 뜻하는 한자 추(鰍)가 고기 어(魚)와 가을 추(秋)로 만들어진 것도 아마 그런 연유에서일 테다. 추어탕의 원조는 단연 ‘춘향전의 고장’ 전북 남원이다. ‘남원추어탕’이란 이름을 내걸고 성업 중인 업소만 전국에 500여개에 달한다. ◇ 어려웠던 시절 농부와 서민의 든든했던 보양식 남원은 예로부터 섬진강과 지리산을 끼고 있는 청정한 농경 지역이다. 섬진강은 추어탕의 핵심 재료인 미꾸라지를 키워내고, 지리산은 추어탕에서 없어서는 안 될 시래기를 선사한다. 가을이면 맑은 섬진강 지류 곳곳에서 미꾸라지가 살을 찌우고, 지리산 자락의 청정한 공기 속에서는 시래기로 쓰일 무청이 무럭무럭 자란다. 이런 풍성한 재료 덕분에 남원에서는 오래전부터 가을이면 집집마다 추어탕을 끓여 먹었다. 넉넉히 살이 오른 미꾸라지와 시래기로 만든 추어탕은 배고픈 시절 농부들과 서민들의 든든한 보양식이었다. 실제 미꾸라지의 보양 효과는 예부터 널리 알려져 있다.

밀라노·코르티나담페초 “우리만이라도 계속 진행”(로마=연합뉴스) 현윤경 특파원 = 토리노, 밀라노, 코르티나 담페초 포천출장샵 등 3개 도시를 공동으로 포천출장샵 내세워 2026년 동계올림픽 유치를 노리던 천안출장샵 이탈리아가 이번에도 악재를 만났다. 19일 현지 언론에 따르면 지난 6월 출범한 청주출장샵 이탈리아 포퓰리즘 정부에서 스포츠 부문을 총괄하는 안동출장샵 잔카를로 춘천출장샵 조르제티 정무장관은 전날 상원에 광양출장샵 출석해 “밀라노 등 3개 도시의 올림픽 공동 유치 계획은 더는 유효하지 않다”고 선언했다.

Tags: , ,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