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log

보이스피싱은 크게 ‘대출빙자형’

보이스피싱은 크게 ‘대출빙자형’과 ‘정부기관 사칭형’ 두 가지로 나뉜다고 한다. 대출빙자형은 고금리 대출자에게 전화해 저금리 대출로 갈아탈 수 있다고 유혹한 뒤 피해자가 관심을 보이면 ‘기존 대출금 일부를 상환해야 신용도가 올라간다’고 종용해 상환금을 사기범들의 계좌로 입금토록 하는 방식이다. 피해자는 40~50대 남성이 494억 원(39.3%)로 가장 많았고, 40~50대 여성이 351억 원(27.9%)로 뒤를 이었다. 정부기관 사칭형은 검찰 수사관 등을 사칭해 피해자에게 ‘명의가 사기 사건에 도용됐다’고 접근해 신뢰를 쌓은 뒤 ‘조사가 필요하다’며 돈을 입금받는 방식이다. 이 유형의 피해자는 20~30대 여성 비중이 34.0%로 가장 높았고, 60대 이상 고령층도 31.6%에 달했다. 보이스피싱 사기범들의 범행 수법이 남녀와 연령에 따라 다양하게 ‘맞춤형’으로 진화하고 있음을 보여주는 대목이다.

최대 1m 폭우 관측…94만 가구 정전, 범람위기 대피령 (뉴욕=연합뉴스) 이귀원 특파원 = 미국 남동부를 강타하고 있는 허리케인 ‘플로렌스’가 열대성 폭풍으로 약화했지만 ‘느림보 행보’로 물 폭탄을 춘천출장샵 쏟아부으면서 사망자가 늘어나는 등 피해가 커지고 있다. 미국 AP통신은 15일(현지시간) 미 노스캐롤라이나와 사우스캐롤라이나에서 플로렌스로 인한 전라북도출장샵 사망자가 최소 7명으로 전날보다 2명 늘어났다고 보도했다. 노스캐롤라이나의 듀플린 카운티 보안관실은 이날 페이스북을 통해 2명이 폭우와 급류로 사망했다고 밝혔다. 다만 구체적인 사고 경위는 나오지 않고 있다. 앞서 윌밍턴에서는 쓰러진 나무가 주택을 덮치면서 생후 8개월 아이와 어머니가 숨졌고, 킨스턴 시에서는 78세 수원출장샵 남성이 빗속에서 전원 연장코드를 연결하려다 감전사했다. 사냥개를 확인하러 이천출장샵 자택 문을 나섰던 청주출장샵 르누아르 카운티의 77세 남성은 강풍에 날려갔다가 숨진 채 발견됐고, 펜더 카운티에서도 신원 미상의 사망자가 보고됐다. AP통신은 최소 7명의 사망자 가운데 사우스캐롤라이나에서 1명, 나머지는 모두 노스캐롤라이나에서 발생했다고 전했다. 이날 오후 2시 현재 플로렌스 중심은 사우스캐롤라이나 머틀비치에서 서쪽으로 85㎞ 지점에 자리잡고 있으며 서쪽으로 이동하고 있다. 풍속은 시속 75㎞다. 문제는 많은 비를 쏟아내며 ‘느림보 이동’을 하면서 피해를 키우고 있다는 데 있다. AP통신은 플로렌스이 이동속도가 시간당 3마일(4.8㎞)에 불과하다고 전했다. 노스캐롤라이나 스완스보로 등에는 이미 76㎝의 비가 내린 전주출장샵 가운데 캐롤라이나 지역에는 최고 40인치(101.6㎝)의 강우량을 기록할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지난 1999년 61㎝의 폭우로 56명의 사망자를 냈던 허리케인 ‘플로이드’ 때보다 이미 더 많은 비가 내렸다. 곳곳이 침수되면서 노스캐롤라이나에서는 157개 20만 명 이상이, 사우스캐롤라이나에서도 7천 명 이상이 임시 대피소로 피신해있다. 미리 대피하지 못하고 고립된 인원에 대한 경상북도출장샵 구조작업도 진행 중이다. 노스캐롤라이나 77만2천 가구, 사우스캐롤라아니 17만2천 가구 등 약 94만 가구에 전기가 공급되지 않고 있다. 곳곳의 강이 범람위기에 처하면서 대피령도 내려졌다. 노스캐롤라이나 페이엣빌의 ‘케이프 피어 리버’와 사우스캐롤라이나 ‘리틀 리버’ 등 주변의 주민들에게는 대피 명령이 내려졌다. 백악관은 이날 트럼프 대통령이 피해 지원을 위해 일부 가능한 카운티에서의 연방 재원 지출을 승인했다면서 다음 주 트럼프 대통령이 피해 지역을 방문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Tags: , ,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