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log

소득 대비 주택가격 비율(PIR)

소득 대비 주택가격 비율(PIR) 산정방법 따라 들쭉날쭉(서울=연합뉴스) 김희선 기자 = 최근 서울 집값이 급등하면서 거품 논란이 한창이다. 뉴욕, 도쿄 등 해외 주요 도시와 비교해 집값 수준이 상당히 높아 버블 위험이 있다는 분석이 나오는 반면, 그다지 높은 수준은 아니어서 더 오를 것이라는 춘천출장샵 관측도 있다. 국내 집값을 김제출장샵 해외와 비교할 때 자주 사용되는 지표가 소득 대비 주택가격 비율(PIR, price to income ratio)이다. PIR는 주택가격을 가구당 연 보령출장샵 소득으로 나눈 값으로 연 소득을 모두 모을 경우 주택을 사는 데 얼마나 걸리는지를 측정하는 지표다. 예를 들어 PIR가 10이면 번 돈을 한 삼척출장샵 푼도 쓰지 않고 10년을 모아야 집을 살 수 있다는 얘기다. 문제는 각 기관이나 연구자들이 산출한 삼척출장샵 PIR 수치가 제각각이어서 이를 기반으로 상반된 분석이 나오기도 한다는 점이다. 대외경제정책연구원(KIEP) 정영식 연구위원이 등이 지난 5월 발표한 ‘글로벌 부동산 버블 위험 진단 및 영향 분석’ 자료에 따르면 작년 3/4분기 기준 사천출장샵 서울의 PIR는 11.2였다. 홍콩(19.4), 베이징(17.1), 상하이(16.4), 시드니(12.9), 밴쿠버(12.6)보다 낮지만, 런던(8.5), 뉴욕(5.7), 도쿄(4.8)보다 높은 수치다. 보고서는 “서울의 PIR는 홍콩, 베이징, 상하이 등 중국 도시들과 함께 다른 국가 대도시에 비해 상당히 높은 수준”이라며 한국의 GDP 충청북도출장샵 대비 가계신용 상승세가 두드러진다는 점까지 감안하면 “전국 차원에서의 부동산 버블 위험성은 낮으나 서울 등 일부 지역에서의 버블 위험성은 높은 것으로 판단된다”고 분석했다.

Tags: , ,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