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log

— 영화계도 미투 운동에서 벗어날

— 영화계도 미투 운동에서 벗어날 수 없다. 어떻게 대응하고 있는가. ▲ 성폭력 근절을 위한 상설기구인 ‘한국영화성평등센터 든든’을 만들었다. 개소식에서 배우 문소리 씨가 “우리 모두 방조자다”라고 말했다. 그 말에 동의한다. 영화계는 그 부분에서 벗어날 수 없다. 일부 영화인들의 경우 인식 자체가 안 돼 있다. 처절하게 반성하고 있다. 현장 방조자로서 책임을 져야 한다. 부단히 교육해야 하고, 현장에서 끊임없이 환기해야 한다. 새로운 문화를 만들어야 한다.

정확한 통계는 충신이다. 있는 그대로를 정책 결정권자에게 전달하기 때문이다. 당나라 태종은 위징이라는 신하가 밀양출장샵 미울 때가 많았다. 송곳 같은 비판을 과감하게, 있는 그대로 전라북도출장샵 토해냈기 때문이다. 일부 신하들은 그의 목을 베라고 건의했다. 대구출장샵 그러나 태종은 그러지 않았다. 그를 수원출장샵 숙청하면 아무도 자기에게 서울출장샵 옳은 말을 김제출장샵 하지 않으리라고 판단했기 때문이다. 송고

“김정은, 최종협상에 부쳐질 핵사찰을 허용하는 것에 합의” (서울=연합뉴스) 김남권 이윤영 기자 =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19일 남북 평양공동선언에 대해 “매우 흥분된다”고 평가하고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핵사찰(Nuclear inspections)을 허용하는데 합의했다”고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은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이날 평양 정상회담을 마친 뒤 ‘9월 평양공동선언 합의서’에 서명하고 곧바로 공동기자회견을 열어 합의문 내용을 공개한 지 군산출장샵 약 1시간 만인 19일 0시께(미국 동부시간 기준) 트위터에 글을 올려 이같이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은 “김정은 위원장이 최종 협상에 부쳐질 핵사찰을 허용하는 것과, 또 국제 전문가들이 지켜보는 가운데 엔진시험장과 미사일 발사대를 영구적으로 폐기하는 것에 합의했다”고 말했다.

Tags: , ,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