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log

(오클랜드=연합뉴스) 고한성 통신

(오클랜드=연합뉴스) 고한성 통신원 = 뉴질랜드 정부가 북한의 유엔 대북제재 결의 위반을 감시하기 위해 동북아 지역에 해상초계기를 파견할 것이라고 7일 발표했다. 윈스턴 피터스 외교장관과 론 마크 국방장관은 이날 공동 보도자료를 통해 뉴질랜드 정부가 유엔의 대북제재 결의 이행을 지원하기 위해 공군 P-3K2 오리언 해상초계기를 동북아 지역에 배치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뉴질랜드가 대북제재 감시 임무를 위해 파견하는 P-3K2기는 일본 가데나 공군기지에 주둔하며 동북아시아 지역 공해 상에서 감시활동을 벌이게 된다. 피터스 장관은 “뉴질랜드는 항구적인 한반도 평화를 이룩해야 한다는 확고한 입장을 갖고 있다”며 “우리는 최근 북미대화와 남북대화를 환영하지만, 북한이 국제의무를 다하는 그 날까지 안보리 결의의 완전한 이행은 필수불가결하다”고 강조했다. 또 마크 장관은 “뉴질랜드가 다른 나라들과 협력하면서 유엔 안보리 결의에 위배되는 북한의 해상활동, 특히 선박간 환적에 의한 물자이동 등의 위반 행위를 감시하게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대북제재 결의는 유엔 안보리에서 만장일치로 채택됐다.

— 난민을 거부하는 청와대 청원이 수십만 건에 이르고 난민 수용 반대집회가 열린다. ‘난민 혐오’는 어디서 오는가. ▲ 난민을 우리 사회의 ‘짐’으로 보는 인식의 문제다. 우리가 낸 세금으로 난민들에게 일자리를 주고 생계비 등을 지원해줘야 한다는 점을 불편하게 받아들인다. ‘가뜩이나 일자리도 부족한데 이들이 취업난을 가중하지 않을까’ 또는 ‘우리 사회에 기여한 적이 없는 난민에게 우리 세금을 들여 도와줘야 하나?’ 하는 생각을 가지는 이들이 있다. 나아가 ‘진짜 난민일까’, ‘테러나 범죄를 저지르지 않을까’하는 의심까지 하며 성남출장샵 공포의 대상으로 본다. 난민을 거부하는 청원이나 제천출장샵 집회 등 ‘난민 혐오’가 조직화하고 집단화하는 행태의 배경에는 ‘종교’와 ‘남성 혐오’가 자리한다. 제주도에 유입된 예멘 난민 거의 전부가 속초출장샵 이슬람교도고 젊은 남성들이다. 예멘 난민을 왜곡하고 공격하는 가짜뉴스를 분석해보면 기독교 영천출장샵 근본주의자나 김천출장샵 극단적 ‘남혐주의자’의 소행이란 의심이 든다. 대다수 개신교나 천주교도들은 난민들에 대해 포용적 자세를 보인다. 근현대사를 돌이켜보면 한민족도 수많은 난민이 발생해 발길을 해외로 돌려야 했다. 제주 4·3사건과 한국전쟁이 대표적이다. 난민을 ‘세계시민’의 눈으로 봐야 한다. 우리나라가 난민조약에 가입하고 남원출장샵 난민법을 제정한 사실이나 취지를 모르거나 외면한 이들이 전라북도출장샵 난민을 비뚤어진 시각으로 바라본다.

Tags: , ,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