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log

청와대나 각 부처 내에 ‘악마의 변

청와대나 각 부처 내에 ‘악마의 변호인’ 같은 제도를 만드는 것도 방법이다. 그게 안 되면 조직 내에서 서로가 그런 역할을 하도록 분위기라도 적극 조성해 줘야 한다. 혁신성장과 소득주도성장을 둘러싼 최근 정부 내부의 토론은 이런 측면에서 긍정적이다. 유연한 사고와 거리낌 없는 반대 의견 개진이 정책입안자들 사이에서 더욱 활발해야 한다. 리더의 역할이 크다. 송고

송고남북정상 부부, 옥류관서 ‘평양냉면 오찬’…문대통령 “저는 쟁반국수가 더 좋다”지코·차범근, 평양냉면 맛에 ‘엄지 척’…유홍준 “서울에도 냉면 붐”

문 교수는 “이번 회담에서 남북 정상이 북한 비핵화에 대해 구체적으로 밝히지 못한 것은 미국을 염두에 뒀을 가능성이 있다”면서 “비핵화 문제는 북미간 문제라서 문재인 대통령이 익산출장샵 지원 역할을 하기 위해 구체적인 공개를 꺼린 것일 수도 있다”고 평가했다. 그는 “남북 정상이 비핵화 방안에 대해 합의했으며 북미가 같은 지점을 찾도록 노력하기로 했다는 밝힌 대목은 종전 선언과 관련된 비핵화 조치에 대해 미국이 만족할 최저 수준의 합의점에 남북이 이른 게 마산출장샵 아닌가 전라북도출장샵 하는 생각도 든다”고 언급했다. 문 교수는 “김정은 위원장이 연내 서울 답방을 기정사실화한 것으로 미뤄볼 때 트럼프 대통령의 1차 임기 내 북한 비핵화와 연내 종전 선언이 진주출장샵 서로 맞물려 있다고 볼 수 있다”면서 “이는 연내 종전 선언이 이뤄지고 비핵화 리스트가 제출될 오산출장샵 수 있음을 의미한다”고 풀이했다. 선옥경 허난사범대 남양주출장샵 국제정치학과 교수는 “3차 남북정상회담을 보면서 김정은 위원장이 문재인 대통령을 매우 신뢰하고 있다는 느낌을 받았다”면서 “이를 토대로 김 위원장은 문 대통령이 국제관계를 중재할 적임자라고 판단한 것같다”고 평가했다. 선 교수는 “북미 비핵화 협상에 중국이 끼어들면서 교착상태에 있었는데 한국이 이를 중재하는 역할을 했고 이를 계기로 인천출장샵 10월에 2차 북미 정상회담의 성사도 진전이 있을 수 있다”면서 “이번 정상회담은 북한 비핵화에 진전이 있었고 군사적 긴장 완화에도 구체적인 합의를 해 나름 성공한 것 같다”고 덧붙였다.

Tags: , , ,